UPDATED. 2020-04-04 15:14 (토)
진도교육청, 20년 전 묻어둔 타임캡슐 발굴
진도교육청, 20년 전 묻어둔 타임캡슐 발굴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0.02.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초·중학교 200명 사연 담아…15일 개봉식은 잠정 연기

 

진도교육지원청은 지난 4일 진도초등학교에서, 20년 전 묻은 ‘나의 꿈 타임캡슐’을 타임캡슐 주인공 및 봉인식 관계자, 유관기관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굴했다.

이날 20년 전 항아리에 담아 묻어두었던 꿈 이야기가 개봉될 예정이다.

‘나의 꿈 타임캡슐’은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며 진도교육지원청이 주관해 2000년 1월 3일 당시 진도군 관내 초·중학교 전교학생회장 등 임원 200명의 꿈·희망·도전 등 염원이 담긴 약속카드를 타임캡슐에 봉인해 진도초등학교 화단에 심고, 2020년 개봉하기로 약속했다.

당시 진도교육지원청에 근무했던 사업 업무담당자인 김병준 주무관은 “타임캡슐에는 인적사항 및 자기소개를 비롯한 장래희망 등을 기록해, 20년 후의 나의 모습을 그린 미래의 계획을 작성해 타임캡슐에 넣었다”고 말했다.

진도교육지원청은 타임캡슐 봉인 후 20년이 지나 개봉일이 다가옴에 따라, 현재 33~36세의 성인으로 성장했을, 당시 초·중학교 전교학생회장이었던 주인공들을 찾아 나섰다.

민의식 교육장은 “20년 전 약속은 한 개인의 약속도, 개인 대 개인의 약속도 아닌 당시 진도 학생들과 진도교육지원청의 약속”이라며 “‘나의 꿈 타임캡슐 개봉식’ 준비에 만전을 기해 앞으로의 20년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행사로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진도교육지원청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쏠비치호텔&리조트진도에서 타임캡슐 주인공 및 봉인식 관계자, 진도군수를 비롯한 주요 유관기관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봉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행사 일정을 변경해 향후 안정화되는 시점에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박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