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17 18:45 (화)
윤영일 의원(해남․진도.완도), ‘총선 예비후보 등록’
윤영일 의원(해남․진도.완도), ‘총선 예비후보 등록’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0.03.1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일 의원이 제21대 총선, 전남 해남ㆍ완도ㆍ진도 지역구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재선의원으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월24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3당이 모여 합당을 결의한 민생당으로 활동중인 윤영일 의원은 해남 화산중 졸업, 성균관대 법정대학 재학 중 행정고시에 합격해 약 30년 동안 감사원에서 근무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54.38%를 득표, 김영록(현 전남지사) 민주당 후보를 따돌리고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감사원 출신 1호, 행정학 박사 출신인 윤영일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완도 해양치유산업 선도지자체 선정, ▲진도 투자선도지구 지정 등으로 지역경제의 활력 기반을 만들고,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특별법 통과,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가액 향상, ▲수산물 위판장 현대화, ▲경로당 냉 난방비, 양곡비 지원 확대, ▲남해안 철도 전철화 확정 등의 성과를 올렸다.

윤영일 의원은 “이러한 성과가 가능했던 것은 해남, 완도, 진도 주민들께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셨기 때문”이라며 “행정고시 출신으로 중앙부처 인맥이 많고, 효과적으로 예산확보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한 “중앙부처 입장에서는 초선과 재선 이상 의원의 요청은 무게감이 완전히 다르다”며 의정활동 경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해남, 완도, 진도 주민의 힘으로,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윤영일을 선택해주신다면 21대 국회에서도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붇겠다”고 강조했다.(박종호 기자)

윤영일 의원의 지론 "농업 공익적 가치 헌법 반영해야"

“식량안보와 생태보전, 국토의 균형발전” 강조

윤영일 민생당 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지난 3일 “21대 국회는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반드시 헌법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헌법은 국가 법질서 체계의 최상위 규범으로 하위 법령과 국가 기관이 행사하는 공권력의 근거가 된다”면서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헌법에 담으며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을 구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농업 선진국 스위스는 1996년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연방헌법에 담았고, 2017년 식량안보 조항을 추가로 신설하는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엔식량농업기구(FAO)를 중심으로 국제사회는 오래전부터 농업의 공익적 기능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왔다.

윤 의원은 “헌법을 통한 농업의 공익적 기능 보장은 농업·농촌만을 위한 일이 아니다”면서 “식량안보와 생태보전, 국토의 균형발전 등 국민의 먹거리 보장은 물론 전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도 직결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21대 국회 개원과 함께 개헌 특위를 설치,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국가의 책무를 헌법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박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