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8 09:14 (토)
세월호 진상규명'…진도~청와대 570㎞ 도보행진 시작
세월호 진상규명'…진도~청와대 570㎞ 도보행진 시작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0.06.0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특수단만이 진상규명 가능"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21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청와대까지 도보행진을 시작했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은 이날 오전 팽목항 등대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했다.
 단체는 출정문에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와 검찰의 세월호 특별수사단만으로 10개월여 남은 공소시효 안에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할 수 없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려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매일 30㎞ 안팎씩 19일 동안 570㎞ 가량을 걸어 6월 8일 청와대에 도착할 예정이다.
 목포, 광주, 전북 전주, 충남 논산, 대전, 세종, 충남 천안, 경기 수원 등을 거치면서 대통령 직속 특수단 청원서에 서명 받고 버스킹 등 홍보활동도 할 계획이다.

 


 20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진도 팽목항에 도착한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은 21일 오전 9시, 서울에서 처음 출발한 5명과 진도에서 합류한 지역 활동가 3명 등 8명으로 팀을 꾸리고, 팽목항 세월호 등대에서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도보행진 ‘별님과 함께 청와대 가는 길’을 시작했다. 
 대통령 직속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는 시민들이 전남 진도 팽목항을 출발, 청와대를 향해 도보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다음달 8일까지 19일 동안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을 거쳐 평화광장, 그리고 옛 전남도청을 방문하는 등 28일 장성 일정을 끝으로 전남을 떠나 정읍과 전주, 대전, 천안, 수원을 거쳐 서울 청와대까지 570㎞를 행진한다.
 앞으로 행진은 서울에서 내려온 5명과 각 지역마다 그 지역 활동가들이 합류해 이들의 행진과 홍보활동을 지원하고 응원하게 된다. 특히, 참사 당시 4층 객실에 있다 구조활동을 벌였던 생존 승객 김성묵(41·서울 동작구 대방동)씨도 함께하고 있다.
 이들은 하루 30여㎞를 걸으며 세월호 추모 리본을 나눠주고 수사단 설치 청원서도 받기로 했다. 주말에는 뜻을 같이하는 지역민들과 함께 손팻말 시위와 길거리 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청와대에 도착하면 특별수사단 설치에 동의하는 시민들의 서명부와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원하는 엽서 등을 전달할 방침이다.
 이들은 출정문을 통해 “이제 세월호참사의 공소시효가 10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며 “이 10개월이 지나면 세월호참사 관련자들 대부분은 수사조차 받지 않고 면죄부를 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은 검찰로는 할 수 없다”며 “대통령직속특별수사단을 만들어 대통령의 정당한 법적 권한으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하고, 감사원, 검찰, 경찰, 군검사 등 사정기관을 충분히 활용해 진상규명을 위한 조직구성과 실체적인 수사를 조속히 시작해 줄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명령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조사권 밖에 없어 태생적으로 진상규명을 할 수 없는 조직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 역시 반드시 수사해야 할 기관들에 대한 수사는 전혀 진행되지 않은 채 마무리 단계에 와 있는 상황이기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검찰은 2014년 세월호참사 수사 당시 목포해경 123정장 1명을 처벌한 것으로 다른 공무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비판했다.
 특히 “정권교체 후 시민들은 하루하루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약속이 지켜지기를 기다려왔지만, 문재인 정부 3년이 지난 지금까지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은 답보상태”라며 “대통령 직속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통해 사건의 실체를 밝히라”고 촉구했다.(박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