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7:56 (화)
진도군, ‘대한민국 국토대전’ 경관행정부문 우수상 수상
진도군, ‘대한민국 국토대전’ 경관행정부문 우수상 수상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0.07.2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장정비, 소공원·꽃길 조성 등 진도군 242개 마을 가꾸기 사업 평가 결과

진도군이 국토교통부 등이 주최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경관행정부문 우수상(건축도시공간연구소장상)을 수상했다.

진도군 마을 가꾸기 사업은 국토·도시·경관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2020년 대한민국 국토대전’ 경관행정부문 평가 결과 우수상을 수상, 최근 개최된 시상식에서 건축도시공간연구소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국토연구원 등이 공동으로 주최한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올해 12년째로 국토와 도시공간에서 경관 디자인 향상을 이룬 창의적인 사례를 발굴하는 명실상부한 관련 분야 최고 권위의 행사다.

 

진도군 마을가꾸기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진도군 242개 전체 마을의 경관을 개선시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인 주민 주도형 사업이다.

1단계 사업에 62억원을 투입해 담장 정비와 벽화, 소공원·꽃길 조성 등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마을의 전설을 비롯 역사와 전통을 보존해 관광 자원을 구축했다.

진도군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마을 가꾸기 2단계 사업을 통해 지붕경관개선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진도군 지역개발과 관계자는 “그동안 애착을 가지고 추진해 왔던 마을 가꾸기 사업이 권위 있는 기관의 심사 결과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며 “경관행정부문 우수상은 진도군 242개 마을을 정비할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하고 노력해 주신 진도 군민들이 함께 참여 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