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3:32 (화)
행안부 지역골목경제 공모사업 10억원 확보
행안부 지역골목경제 공모사업 10억원 확보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19.05.1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기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 개발 공모사업’ 추진

 

‘2019 기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 개발 공모사업’ 추진

 

지난 22일 진도읍 중심상권인 남문로 상가가 정부가 추진하는 '2019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 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5일 군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 공모에 진도군이 신청한 ‘홍주가 흐르고 진도개도 신명나는 오홍통’이 선정돼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진도군의 진도읍 중심상권의 남문로 상가는 세월호 사고 이후 이용객들의 급격한 감소로 빈 점포가 늘어나는 등 상권 쇠퇴가 가속화 되고 있다.

군은 ‘홍주가 흐르고 진도개도 신명나는 오홍통’이라는 주제로 쇠퇴되고 있는 골목상권을 경쟁력 있는 골목개선과 지역공동체의 자발적인 협업 등 전반적인 상권체질을 변경하고 오는 7월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 개장과 연계를 통해 연간 30만여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지역 골목 상권 만들기로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 개발 공모사업’에 신청·선정됐다.

군은 공폐가와 주차장 공간을 공동체 커뮤니티로 조성해 소통과 문화 활동 공간으로 활용하고 협동조합 판매대와 공동 조리시설을 설치하는 등 주민과 상인, 관광객들을 위한 사랑방을 만들 계획이다.

또 공실상태 상가를 청년점포 챌린지 숍 이색상가로 활용해 젊은이들의 통통 튀는 아이디어로 지역특색을 살린 요리를 개발·판매하고, 진도의 명물인 진도개 판매장을 진도개를 홍보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전면 개조할 예정이다.

특히 홍주문화재 허화자 선생의 상가를 내·외부 리모델링과 스토리텔링을 통해 홍주 체험장과 지역자산홍보소로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진도군 경제마케팅과 지역경제담당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과 함께 지역주민과 상가상인, 전문가 등 골목경제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특성에 맞는 독특한 문화·관광·먹거리를 만들겠다”며 “진도읍 남문로 일대의 상가가 진도의 또 하나의 명품관광지로 거듭나 국내·외 관광객 유치는 물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상권 개발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남문로 상가 일대에 야간 경관조명, 조형물 설치, 청년 챌린지 숍 운영, 낭만의 방 버스킹 공연 등 지역 야간명소 발굴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된 곳은 부산 연제구 ‘연제를 꽃피우는 오방길 맛거리’, 대구 동구 ‘닭똥집 테마로드’, 칠곡 동명면 ‘셰프의 산책길’ 등 8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