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2:37 (금)
해수부, 9월 이달의 무인도서에 조도 '방아섬' 선정
해수부, 9월 이달의 무인도서에 조도 '방아섬' 선정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1.09.1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진도 전설의섬 관매도에 인접,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절경

 

 해수부, 9월 이달의 무인도서에 조도 '방아섬' 선정   전남 진도 전설의섬 관매도에 인접,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절경
 
 해양수산부는 9월 이달의 등대와 무인도서로 인천시 옹진군의 높이 18m '소청도 등대'와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관매도리에 위치한 '방아섬'을 각각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9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선정된 방아섬은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관매도리에 위치한 면적 1만1801㎡의 섬이다. 인근 유인도인 관매도와 인접해 있어 관매도에 입도할 때 쉽게 볼 수 있는 섬이기도 하다.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 속해 있는 관매도는 아름답고 기묘한 풍경으로 유명한데, 그중에서 여덟 곳을 골라 '관매8경'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 중 방아섬은 제2경에 속하는데, 진도에서 1시간 20분 정도 배를 타고 관매도로 갈 때 북동쪽의 방아섬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방아섬은 타원형의 무인도서로, 썰물 때는 관매도와 이어지는 바윗길이 드러나 걸어서 섬으로 들어갈 수 있지만, 밀물 때는 주위가 바닷물에 잠겨 걸어 들어갈 수 없다. 섬 꼭대기에는 5m 높이의 바위가 우뚝 솟아 있는데, 상투나 송이버섯처럼 생긴 모습이 남성의 상징 같다고 하여 '남근바위'라 부른다. 예로부터 사람들은 이렇게 크고 기이한 형태의 자연형상에 영험한 기운이 깃들어 있다고 믿었다. 이 바위에도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이 몇 가지 있는데, 옛날에 선녀들이 하늘에서 내려와 이 바위를 방아 삼아 들고 곡식을 찧었다 하여 방아섬이라 부른다고도 하고, 아이를 갖지 못한 여인이 이 바위 앞에서 정성껏 기도하면 아이를 갖게 된다는 이야기도 있다.
 방아섬 주변에서는 절벽면 위, 아래가 서로 결이 다른 암석층을 볼 수 있는데, 가로로 비스듬히 깔린 퇴적암과 그 위로 화산재가 굳어진 응회암이 겹겹이 쌓여 아래로 길고 짙게 그늘진 부분 4곳이 눈에 띈다. 이는 파도와 비바람이 오랜 세월 동안 굳기가 서로 다른 지층 틈새로 파고 들어가 형성된 동굴 '해식동'이다.
 방아섬을 비롯한 관매도 일대는 한적하고 풍광이 수려해 최근 깨끗한 섬에서 숲길과 절벽, 해안을 걸으며 기암괴석을 감상하는 '지질관광(geotourism)' 자원으로도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는다. 방아섬을 포함한 무인도서 정보는 해양수산부 무인도서 종합정보제공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권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