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8:20 (금)
윤재갑 의원, /보건소도 없는 섬 주민들 병원 가지 않아도 질병 진단·치료 가능하도록 길 연다!
윤재갑 의원, /보건소도 없는 섬 주민들 병원 가지 않아도 질병 진단·치료 가능하도록 길 연다!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1.11.3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체 섬 465개 중 284개(61%) 섬에 보건소 없어
윤재갑 국회의원

- 고령화된 농어촌·도서지역 어르신을 위한 원격건강 모니터링 실시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어제(29일) 의료인프라와 접근성이 열악한 농어촌·섬 주민을 대상으로 원격건강 모니터링 및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수도권 집중화로 농어촌·섬 지역의 보건의료서비스와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 가운데,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농어촌·섬 지역 주민의 건강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

특히, 약 84만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섬 465개소 중 보건소가 위치한 섬은 181개소로 전체의 39%에 불과한 실정이며, 전체 섬의 48%인 224개소는 여객선이 운항하고 있지 않은 보건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실제 농어촌·섬 지역 주민들은 열악한 의료접근성과 인프라로 감기 등 단순한 질병에도 진단과 처방을 받기 위해 하루 이상을 이동해야 해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다.

이에 윤재갑 의원은 공중보건의사가 농어촌·섬 주민의 건강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감기와 같은 간단한 질병은 내원하지 않고 진단·처방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에 고령 노인 등의 건강이상 징후가 발생될 경우, 의료인력 파견, 후송 등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질병악화 및 고독사 등을 예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우리 국민 모두는 건강한 삶을 영위할 권리를 갖고 있다”라 말하며, “농어촌 지역이라고, 섬 주민이라고 건강한 삶을 차별받거나 포기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