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7:51 (금)
도약하는 빛나는 진도, 2022년 예산안 4306억 원 확정
도약하는 빛나는 진도, 2022년 예산안 4306억 원 확정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1.0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반시설 조성, 어촌 뉴딜 300 사업, 재해위험지구 정비 등

전남 진도군이 최초로 4000억 원대 예산 시대를 열며 오는 2022년 예산안을 올해보다 755억원 증가한 4306억 원 규모로 편성, 코로나19로 지친 민생 회복과 지속적인 지역 발전을 함께 추진한다.

또 오는 2022년도 예산안 중 일반회계는 4227원, 특별회계 79원으로 올해 대비 21.2% 증가했다.

▲진도읍 전경ⓒ진도군청

위드 코로나에 따른 일상 회복,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주민복지 증진에 초점을 맞춰 편성했다. 특히 빠른 민생 회복과 미래 진도군의 성장을 이끌 새로운 산업 육성을 위한 재원을 최우선으로 편성했다.

주요 사업은 어촌뉴딜 300 사업(110억 원), 국가·지방관리방조제 개·보수(50억 원),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48억 원), 마을 하수도 정비사업(43억 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41억 원) 등이다. 권역단위거점개발사업(31억 원), 소각시설 설치사업(26억 원), 소하천정비사업(24억 원), 옥주골 어울림센터 조성사업(20억 원), 농어민 공익수당(39억 원), 제주 쾌속카페리 함선·도교 설치(15억 원) 등도 포함했다.

특별회계 주요 사업은 상수도 위탁 통합운영대가(43억 원), 장흥댐 광역 상수도 물 사용료(14억 원), 의료급여 진료비 부담금(5억 원) 등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코로나19 경기 침체의 빠른 민생 회복과 현안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 진도군의 미래 발전 기틀을 마련할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보다 21.2% 증가한 4306억 원을 내년도 본예산으로 편성했다”며 “철저한 사전 준비로 신속하고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해 군민이 만족하는 행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올해 해상케이블카 개통, 관광 유람선 취항과 함께 생태·체험을 비롯 전남 서남해안의 해양관광의 메카로 주목 받으며 힘차게 도약하고 있다.(박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