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7:51 (금)
향우소개 / 눈 쌓인 고향 마을
향우소개 / 눈 쌓인 고향 마을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1.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식-군내녹진출신.한국해양대학교 명예교수]

고향 산골 마을에 눈이 내려 하얗게 쌓여 있다

소나무가 서 있는 신작로 고개 마루턱엔

적막한 솔바람이 일고 있다.

마을 앞의 노부부가 가꾸던 복숭아밭엔

열매가 탐스럽게 열리던

화려한 날은 가고

무성하던 잎새마저

모두 떨군 체 나목들이 눈밭에 서 있다.

솔바람이 이는 저 고개 마루 신작로에는

마을로 돌아오고 마을을 떠나가는 사람들의

많은 사연들이 묻혀있을 것이다.

복숭아 밭을 가꾸는 노부부도

저 고개 마루 눈 덮인 신작로로

젊은 날 혼례의 신행길을 오고 갔으리라

신부는 화관 족두리에 연지 곤지 찍어 곱게

단장하고 꽃 가마를 타고 가며

가마꾼들의 걸찍한 농담소리를 귓전으로 흘리고

신랑은 사모관대를 쓰고 조랑말을 타고

신작로 고개를 넘어 혼례 길에 나섰을 것이다.

동네에서는 왁자지껄한 혼례잔치가 벌어져

온 동네 사람들의 웃음꽃이 활짝 피어났으리라

세월이 훌쩍 지나고 자녀들이 장성해서 떠날 나이가 되어

도회로 떠나갈 때는 노부부는 저 고갯마루에서

허전한 마음을 감출 수 없어

눈물을 훔치며 배웅했을 것이다.

그리고 어머니는 떠나간

자녀들이 잘 되기만을 천지신명께

간절히 기도했으리라.

이제 설이나 추석이 되어야

떠나갔던 자녀들이 손자 손녀들을 데리고

저 고개 마루로 돌아올 것이다.

솔바람이 이는 눈 덮인 고개 마루에는

쇠잔한 노부부의 긴 기다림이 남아있다.

[김영식 교수 약력]

전,한국해양대학교 교수. 이공대학장, 대학원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