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3:02 (금)
진도 출신 향우 박용우 씨 훈훈한 애향심
진도 출신 향우 박용우 씨 훈훈한 애향심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3.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째 고향 어르신들에게 선물 전달

 

박용우

진도 출신 향우가 10년 동안 겨울철에 고향 어르신들을 위해 양말과 목도리를 전달해 오고 있어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경기도 고양시에 거주하는 박용우(83․ 前 진도군 농협지부장) 씨는 고향 마을인 진도읍 용두리에 매년 50만 원 상당의 목도리와 양말 등을 전달, 나눔 속에 꽃피는 훈훈한 고향 사랑을 펼쳐오고 있다.

박 씨의 고향 사랑은 어머니의 유언으로 매년 기일에 제사 대신에 추모 예배로 간소화 하고 그 비용으로 고향 어르신들에게 작은 선물로 보내달라는 뜻을 실천해 오고 있다.

박용우 씨는 “매년 고향 어르신들께 겨울 양말 등을 전달해 드리며 방문할 때마다 어르신들께서 고맙다고 잘 쓰겠다고 웃으시면서 말씀하실 때 마음이 뭉클해 온다”며 “훈훈한 정과 사랑을 나누고, 경로·효친사상 전파로 고향마을 주민들 모두가 행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