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15:27 (토)
박지원 원장, 검찰이 뺏어가도… “나에게 남은 수첩이 있다”
박지원 원장, 검찰이 뺏어가도… “나에게 남은 수첩이 있다”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8.1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16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동시다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이희동)는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인 이대준씨가 북한 해역에서 피살됐을 당시 국방부와 해경 등이 ‘이씨가 월북했다’고 발표한 경위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검찰이 이날 동시다발로 진행한 압수수색 장소는 사건 관계자들의 현 근무지인 해경, 국방부 산하 부대 등도 포함한 10여 곳이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오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박 전 원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택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이날 오전 압수수색이 종료된 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방송 출연을 위해 자택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검사 1명과 수사관 2명이 약 30분에 걸쳐서 압수수색을 했는데 휴대전화 1개, 수첩 5개를 가져간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예의를 갖춘 압수수색이었다고 현장의 분위기를 설명한 박 전 원장은 “국정원 서버를 지웠다면서 왜 우리집을 압수수색하느냐”고 의문을 표하며 “그 분들이 제가 국정원의 비밀 문건을 가지고 나왔지 않는가 이걸 좀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달 6일 박 전 원장이 이씨 사건 관련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며 국정원법(직권남용죄) 위반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지만, 박 전 원장은 고발 직후인 지난달 8일 “국정원이 받은 첩보를 삭제한다고 원 생산처(군) 첩보가 삭제됩니까”라며 “그런 바보 같은 짓을 할 원장도 직원도 아니다”라고 밝히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직원이었던 이대준씨가 북한 해역에서 피살됐을 당시 청와대와 관련 정부 부처들이 사건 무마를 위해 이씨의 죽음에 대한 판단을 월북으로 뒤집었다는 직권 남용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박 전 국정원장과 서 전 장관 등이 첩보를 삭제하게 했는지와 실무자를 통해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