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6 16:04 (목)
카메라 고발 /진도향교가 무너지고 있다.
카메라 고발 /진도향교가 무너지고 있다.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8.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향교 충효관 별채가 벽이 허물어지고 비바람에 노출되어 기둥이 썩어가면서 지붕이 기울어 지고 있다. 충효관 마당 또한 관리가 전혀 없는 듯 잡초 풀만 무성하고 임시 화장실은 흉물스럽기 그지없다.

충효관 정문은 유리가 깨져있고 비바람을 막기 위해 임시로 비닐로 덮었다.

향교 입구인 정문은 현판 글씨가 희미한 채 방치되고 있다. 조선시대 진도민의 공교육을 담당하여 지역의 인재와 선비들을 배출한 역사적 유적과 건물을 방치하고 있는 상태를 보면서 진도민의 자존심 또한 허물어 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

                                                 방치된모습 (지붕은 많이 기울었고 마당은 잡초가 무성하다

 

                                       기둥은  썩어가고 벽은 허물어져 있고 지붕은 기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