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15:27 (토)
귀향길에서 만나는 고향 진도의 첫 풍광
귀향길에서 만나는 고향 진도의 첫 풍광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08.2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캔버스에 유채 20P

부산에서 350여 키로 너댓 시간을 서쪽으로 달려

해남 땅 끝 우수영에 다달으면 바다 건너

나타나는 내고향 진도의 풍광이다.

먼 산 위로 석양의 노을빛이 깔려있고 그 앞엔

바위산인 독굴산이 우뚝 솟아 있다.

그리고 마주 보이는 바닷가 마을은 내가 자란 고향 마을이다

지금은 고속도로가 뚫려 너댓시간으로 닿을 수 있지만

예전엔 아침부터 일곱 여덟 시간을 달려야

석양의 노을진 저 풍광을 마주할 수 있었다.

그래서 이 정겨운 풍광이 나타나면

피로와 안도의 한숨이 한꺼번에 밀려오곤 했었다.

그리고 마음은 이미 저 고개 너머 고향 집에 가 있어

나를 반기는 부모 형제들의 모습에 가슴이 설레이곤 했었다.

세월이 흘러 고향에 갈 수 있는 시간은 훨씬 짧아졌지만

나를 학수고대 기다리시던 부모님은 이미 세상을 뜨시고

나를 반기던 형제들도 뿔뿔이 헤어져

내가 자란 고향집도 빈터로 남아있다.

그러나 고향을 향하면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진 종일을 달려서 만났던

고향 진도의 노을진 석양 풍광은 내 마음속에 영원한 향수로 남아있다. 
 

김영식 군내출신 한국해양대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