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3:02 (금)
465개 섬 84만명 주민의 대중교통, 연안 여객선 완전 공영제 시행해야!
465개 섬 84만명 주민의 대중교통, 연안 여객선 완전 공영제 시행해야!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10.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체 104개 항로에 대한 정부 지원금 220억원인 반면, 지하철 8,187(37배), 버스 4,636억원(21배)에 달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국회의원(전라남도 해남·완도·진도)이 오늘(6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연안여객선 공영제 조기 실현을 강력히 촉구했다.

여객선은 섬 지역 주민의 생필품 구매, 의료시설 방문, 문화활동, 학생 통학 등을 위해 섬과 섬, 섬과 육지를 오가는 유일한 교통수단임에도 주민 2,195명이 살고있는 전국 80개 섬에는 여객선조차 기항하지 않는다.

또한, 항공, 버스, 기차 등의 기타 대중교통의 단위 운임과 비교했을 때 연안여객선 운임은 수도권 전철의 3배, ITX 통근열차의 10배, 고속버스의 3배에 달하는 등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운임이 가장 높은 상황이다.

이처럼 다른 대중교통에 비하여 유독 여객선 운임이 높은 이유는 정부가 타 대중교통에 비하여 연안 여객선에 대한 지원을 턱없이 적게 하기 때문이다.

2022년 예산기준 104개 항로 전체에 대한 지원액이 ▲ 연안여객항로안정화 지원에 74억 원 ▲ 도서민 여객선 운임지원 146억 원으로 총 220억 원에 불과한 반면, 지하철은 8,187억원(37배), 버스는 4,636억원(21배)에 달한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수도권 지하철, 버스 등에 지원되는 정부 지원금은 수도권 국민들만을 위한 것이 아닌 전 국민을 위한 것이지만 섬 주민들은 이 혜택을 입지 못하고 있으므로 섬 주민들에게 버스, 지하철인 여객선에 대한 지원도 대폭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재갑 국회의원은 “해수부 장관도 지난 5월 취임사에서 ‘연안 여객선 공영제 도입 등을 통해 모든 섬 주민들께 보편적 해상교통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부는 전국 104개 항로에 대해 조속히 완전 공영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