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30 16:22 (수)
하순명 시인, 시집 물의 입, 바람의 입 출간
하순명 시인, 시집 물의 입, 바람의 입 출간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11.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각적이면서도 정교한 마음의 빛깔들, 삶의 현장에 밀착한 시어들 "그의 시에는 순후한 남도의 형용이 잠복해 있어"

하순명(河順明) 시인이 최근 다섯 번째 시집 <물의 입, 바람의 입>을 문학아카데미를 통해 출간했다. 하순명 시인은 전남 진도 출생으로 1997년 <교단문학>과 1998년 <문예사조>를 통해 등단했다. 그동안 시집 <밤새도록 아침이 와도>, <나무가 되다>, <산도(山島)>, <그늘에도 냄새가 있다>를 상재했고, 이번에 다섯 번째 시집으로 <물의 입, 바람의 입>을 출간했다. 또한 교단에세이 <연둣빛 소묘> 등이 있다. 하순명 시인의 새 시집 <물의 입, 바람의 입>에는 제1부 '흰 동백', 제2부 '기억의 창고', 제3부 '나한상', 제4부 '세방노을을 기리며', 제5부 '시인의 에스프리' 등 총 5부로 구성돼 있으며, 71편의 신작 시(詩)를 선보이고 있다. 하순명 시인은 이 책 '詩人의 말'을 통해 "심장에서 통증이 자랄 때마다 들꽃이 되어 나무가 되어 물의 입으로 말하고 바람의 입으로 말한다"며 "쓸쓸함에 기대어 아픔에 기대어 이렇게 시를 안고 세상을 건너간다"라고 말했다. 그림 같은 세방리에서 반나절 동안 그 바다를 눈에 담았다 주거니 받거니 개나리빛 울금주(酒) 권하며 가냘픈 솟대도 기다림에 애를 태우더니 드디어 붓을 들어 양덕도 주지도 장도 혈도 가사도 불도를 치마폭으로 휘감으며 홍주빛 서정문을 쓰기 시작한다 건너편 하늘까지 판을 벌인다. - '세방노을을 기다리며' 세방노을(세방낙조)은 전남 진도군 지산면 세방리에 위치하며 이곳에 두 개의 시비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하순명 시인의 것이다. 뒤쪽 산을 오르면 세방낙조 전망대가 있고,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몰을 볼 수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김 평론가는 "하순명 시의 자연은 그냥 자연이 아니고 우주 또한 그냥 우주가 아니었다. 이는 방대한 교과서이자 잔잔한 타이름이었으며 때로는 엄혹한 죽비 소리였다"며 "일찍이 독일의 미학이론가 N. 하르트만이 '사실주의는 예술의 건전한 경향'이라고 규정한 그 예술적 경향이, 하순명의 시를 견고하게 그리고 빛나게 한다"고 평했다. 한편 하순명 시인은 그동안 한국시문학상, 한국문협서울시문학상, 공무원문학상, 세계문학상, 허난설헌문학상, 서초문학상, 광주교육대학 자랑스러운동문상 등 수상했으며, 한국공문원문인협회 회장을 거쳐 명예회장으로 있으며, 현재 한국문인협회 및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등으로 활발한 문단 활동을 하고 있다.(박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