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18 (목)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김‘해풍1호’ 기술이전 계약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김‘해풍1호’ 기술이전 계약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11.2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량종자 확대 보급으로 어가 소득 증대 기대-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종묘 생산업체 5곳과 도유품종 보호권 ‘해풍1호’ 통상실시(기술이전)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상실시로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대량 배양 부담에서 벗어나 신품종 개발에 전념하게 됐다. 통상실시 업체의 우량종자 확대 보급으로 어가 소득증대도 기대된다.

김 종자산업의 안정화와 전문화, 규모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김 양식 생태계 조성 노력으로 통상실시 업체는 2021년(3개소)보다 2개소가 늘었다.

통상실시 대상인 ‘해풍1호’는 자손 번식력이 뛰어나고 기존 품종보다 수확량이 2배 이상 많아 어업인으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전남도 대표 품종이다. ‘해풍1호’는 일명 ‘슈퍼김’으로 불린다. 2011년 개발된 다수확 품종으로 해남․진도․고흥에서 주로 양식이 이뤄진다.

지난해 수산 분야 첫 통상실시 결과 종자 배양업체 28개소에 2천211g을 분양해 44억 2천200만 원의 소득을 올렸다. 유리사상체(씨앗) 가격을 g당 2만 5천 원에서 20% 절감된 g당 2만 원에 판매함으로써 김 양식어가의 경영비 부담 경감에도 기여했다.

* 유리사상체(종자) 1g은 김망 33책(1책=2.2m×40m) 채묘 가능, 약 2천만 원의 어가소득 창출 기대

박준택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김 산업의 발전과 성장 근간이 되는 종자산업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연구기관에서는 신품종 개발에 매진하고, 민간 종자생산 업체에서는 개발된 신품종의 대량 배양과 판매를 담당하는 분업화를 통해 어업인이 요구하는 고품질 우량종자와 기후변화에 대응 가능한 신품종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과학원장 박준택 550-0601, 해남지원장 김지환 880-80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