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15:10 (수)
세월호 참사 10주기 진도 팽목항 추모 기억식
세월호 참사 10주기 진도 팽목항 추모 기억식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4.04.1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 팽목항에서 함께해요” 추모를 넘어 치유의 상징적 장소로 기억

 

 

“세월호 참사 10년,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 아직 미완성”

“10주기 앞두고 팽목항 기억공간 조성 관련 정책 협의 상당한 진전”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맹골수역에서 침몰했다. 전체 탑승자 476명 가운데, 생존자는 172명이었고, 5명의 미수습자를 포함해 희생자는 304명이었다.

 

세월호 참사와 정부의 부실한 대응으로 인해 우리 사회는 대혼란에 빠졌고, 박근혜 정권이 붕괴하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기도 했다.

 세월호 참사는 크게 보면 우리 사회에 한 가지 교훈을 던져 주었다. 사회적 재난을 예방하고 혼란 없이 극복하기 위해서는 고도화된 ‘안전사회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되었던 진상 규명과 기억공간 조성 사업 등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후속 정책들이 상당 부분 중단되거나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팽목항’은 희생자들이 뭍으로 올라와 가장 먼저 가족들과 만난 곳이다. 임시안치소가 있던 자리에 팽목항 분향소가 세워졌고, 10년이 지난 지금은 ‘팽목기억관’이 있다.

 팽목기억관은 10년 전 컨테이너로 만든 임시 가족지원 시설물들로 세월호 선체 인양과 함께 철거될 예정이었으나 세월호가족협의회와 시민사회단체의 요구로 현재까지 존치되고 있다.

 아직 진상규명과 그에 따르는 후속조치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팽목항이 세월호 참사와 수습의 상징적 공간이 된 만큼, 반면교사 삼아 다시는 이런 사회적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치유하고 학습할 수 있는 기억 공간이 조성되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진도군, 기억관 대체 부지 마련 등 대안 제시

가족협의회・시민사회단체, 진도군에 피해 없도록 협력

 

이번 행사를 개최하는 세월호참사10주기진도연대에서도 10주기 추모의 의미에 더해 참사 현장과 수습 과정을 기억하고 다시는 억울하고 비통한 사회적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훈을 삼을 수 있는 ‘팽목항 기억공간’이 하루빨리 조성되기를 바라고 있다.

 

다행히 수년간 답을 찾지 못하고 있던 ‘팽목항 기억공간 조성’이 10주기를 앞두고 진도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중재와 진도군의 정책 변화로 다시 해결점을 찾아가고 있다.

 진도군에서는 팽목항기억관이 있는 자리가 여객선과 화물컨테이너선 부두의 주차장이기 때문에 가족협의회에 임시 시설물들을 철거해 줄 것을 요구해왔으나, 최근에는 기억관 대체 부지를 마련하고 세월호 참사 추모와 수습의 상징적 장소가 된 ‘등대 방파제’를 기억공간으로 특화할 수 있다는 대안을 가족협의회에 제시한 상태다.

 가족협의회와 시민사회단체 또한 옛 팽목항분향소 부지에 공원을 포함한 기억공간 조성을 요구해 왔으나, 민선 8기(김희수 군수)에 들어서 대체 기억공간을 제시했던 만큼 10주기 전에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진도 팽목항 추모・기억식

진도씻김굿・진도국악고 추모 공연 등 열려

 세월호 참사 10주기가 되는 오는 4월 16일 진도 팽목항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16분까지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린다. 기억영상보기, 노란책방, 304 희생자 이름쓰기, 깃발달기, 헌화하기, 리본달기 등의 방문객 참여 행사가 진행된다.

 

오후 1시부터는 진도소포걸군농악보존회에서 ‘기억밟이 질굿’을 하고, 오후 2시에는 진도씻김굿보존회에서 진도씻김굿으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린다.

 오후 3시부터 4시 16분까지는 ‘추모・기억식’이 열린다. 유가족과 참여단체의 추념사, 추모공연으로 이어진다. 추모 공연에는 세월호 활동가로 참여하고 있는 지역 가수들과 예술인들이 노래를 부르고, 진도국악고 학생들의 판소리와 기악 연주로 10주기 행사를 마무리한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기억식(진도)

“우리 팽목항에서 함께해요!”

 

▢ 일시 : 2024. 04. 16. 화. 10:00 ~ 16:16

▢ 장소 : 진도 팽목항 기억관~등대 방파제 기억공간

▢ 행사 : 체험부스, 퍼포먼스, 추모・기억식

▢ 주관 : 세월호참사10주기행동 진도연대, 군민・학생 자율 참여

 

▢ 일정

1. 기억 부스 운영(10:00~16:16)

노란책방, 기억영상, 리본나눔, 깃발・만장 쓰기

2. 퍼포먼스

304명 희생자 이름 쓰기(11:00~15:00)

리본 달기, 헌화하기(10:00~16:16)

깃발, 만장 달기(10:00~15:00)

기억밟이 질굿(13:30~14:00), 진도씻김굿(14:00~14:40)

3. 추모・기억식(15:00~16:16)

추념의례 : 묵념, 유가족 말씀, 추념사

추념공연 : 나무(박양희), 약전낭독, 오션멜로디, 박정수, 진혼무, 진도국악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