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6 14:52 (목)
여귀산 자락 옛 죽림교 매입, 박물관 지은 이지엽 교수
여귀산 자락 옛 죽림교 매입, 박물관 지은 이지엽 교수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1.06.1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적 교양 쌓는 '살아 있는 박물관' 되길”

 

 

 

 임회면 죽림에 있는 폐교를 매입해 ‘시에그린 한국시화박물관’을 설립한 이지엽 시인(경기대 국문학과 교수)은 지난 6월 18일 오후 3시 박물관 옛 운동장에서 뜻깊은 개관식을 가졌다.
 “‘시에그린’이라고 하면 시에 그림을 그린다는 의미도 있고, ‘시에’가 사정(事情)을 뜻하는 전남 방언이라 서로의 사정을 잘 살피자는 뜻도 있어요. 보듬어 주는 게 예술이지 않겠어요?”

 시인이면서 개인전을 수차례 연 화가이기도 한 그는 문학과 미술의 교류에 큰 관심이 있었다. 2007년 한국 현대시의 기점인 최남선의 ‘해에게서 소년에게’가 발표된 지 100년이 되는 해를 맞아 미술과 문학의 만남을 다룬 시화전과, 2019년 태백산맥 등 한국의 대표 문학작품을 그림으로 그려낸 ‘한국의 문학, 그림으로 그리다’ 전시 등을 기획한 이유다. 이 시인은 “전시를 기획하며 관련 작품을 조금씩 수집한 게 1,000여 점에 이르렀다”며 “관련 전시들이 반응이 좋았는데, 내가 가진 것들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 해왔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이동진 진도군수와 윤재갑 더민주당 국회의원, 박주언 진도문화원장 등 많은 문화예술인들이 참석해 축하를 보냈다. 
 

 이지엽 시인은 왜 고향(전남 해남)도 아닌 진도에 박물관을 짓게 된 걸까. “소설을 그림으로 그려낸 전시를 보고 간 진도군수가 진도에서도 이런 걸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저를 적극적으로 설득했어요. 마침 공간으로 활용할 만한 폐교도 있었지요.” 그 결과 이 시인은 작년 10월 진도군이 가진 폐교(석교초 죽림분교) 부지를 사들였고 거기에 박물관을 짓기로 했다. 박물관은 리모델링을 거쳐 이날 18일 개관을 하게 된 것이다.
 문화와 예술의 고장 진도에 시·서·화(詩·書·畵)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시에그린 한국시화박물관’(시화박물관)이 마침내 개관하여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우리나라 최초 박물관으로 전시와 체험, 힐링 등 체계화된 예술교육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물관에 오면 무료로 다양한 시와 그림을 함께 볼 수 있다. 화가이자 서예가인 박종회가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그림으로 형상화하고 시를 쓴 작품, 소설가 박완서의 ‘엄마의 말뚝’을 원로 화가 박남이 형상화한 작품 등이 있다.

 진도가 낳은 천재 조각가 양두환씨의 유작품 전시
 2층짜리 학교 건물에는 시화박물관 외에도 여귀산미술관과 진도수석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미술관에서는 진도가 낳은 뛰어난 조각가 양두환을 재조명하는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시인은 “나무조각을 하셨는데 33세에 요절해 빛을 제대로 발하지 못한 분”이라고 알렸다. 실제 본관 입구에 그의 목조각품이 애화늘 품고 우리 앞에 다가온다. 양두환 조각가의 정교함에 감탄할 수 있는 작품들은 진도사람들에겐 생소한 예술가이지만 그의 모교인 조선대 미술대에서는 이미 오래 전에 유작전을 열기도 했다. 석현 박은용과 함께 진도를 대표하는 천재미술가로 진도군과 지역 예술단체에서 재조명하는 작업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수석박물관에서는 수석 총 1,100점과 타이슬링 등 기념품 3,000여 점을 볼 수 있다.
 정년을 2년 남짓 앞두고 있는 이 시인의 남은 바람은 “‘나만의 수석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인문학 강좌를 이곳에서 할 계획이에요. 죽어 있는 박물관이 아닌, 대중들이 자주 찾으며 인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고 밝혔다. 이곳 여귀산과 죽림권에는 우초 박병락화가의 ‘작은 갤러리’와 대하소설 ‘꿈이로다 화연일세’의 작가의 문학산실 ‘자운토방’, 이상은 화백의 ‘나절로미술관’, 국립남도국악원에서 굴포 동녕개의 국립휴양림 문화벨트가 펼쳐져 많은 문화여행객들이 즐겨 찾고 있다.(박남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