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3:02 (금)
진도출신 주재성교사 ‘한반도의 나비’ 도감 주도적 역할 출간
진도출신 주재성교사 ‘한반도의 나비’ 도감 주도적 역할 출간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1.07.0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9종 나비의 분류와 생태, 3759컷 사진 수록..

"다음 세대 나비 연구자 없어 아쉬워"

진도 출신 주재성(58, 서울 일신여자상업고 재직)씨가 대학생 때부터 40여 년간 나비에 몰두하여 채집하고 연구해 온 나비 표본과 해설을 담아 학회 회원 5명과 함께 책을 냈다. 6인 공저인 <한반도의 나비>는 나비 279종의 분류와 생태, 3759컷의 사진을 실은 도감으로 교육, 생태계, 환경 분야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반도의 나비 분류와 생태, 영문 해설을 수록하고 있다. 3759컷의 나비 표본과 1종당 52컷의 표본을 수록하여 다양한 개체 변이를 한눈에 비교해 볼 수 있는 도감이다. 한국의 나비를 연구한 모든 과학적인 문헌 중에서 의미가 있는 역사를 찾으려고 노력하였고, 과학적인 의견을 정리하였다. 최신 분류계통이 서로 닮은 나비의 비교, 완벽한 분포 기록과 먹이식물, 다른 생물과의 공생 등 흥미로운 생태를 현실감 있게 기록했다. 과거 도감의 내용을 더욱 발전시키고, 다른 도감에서 볼 수 없던 그동안의 축적된 정보를 담으려고 노력하였다고 한다.

우리나라에 기록된 나비 중 의심스러운 종들과 잘못 기록된 종, 미접(迷蝶 원래 발견되지 않는 지역에서 여러 이유로 발견된 나비)의 최신 학명, 분포, 생태의 정보를 비롯하여 우리 나비가 세계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를 담았다. 특히, 저자 가운데 가장 어린 진도 출신 주재성 교사는 진도 첨찰산에서 2002년 채집하여 한국 미기록종으로 기록하고 직접 이름을 지어준 '검은테노랑나비'를 비롯하여 미접(迷蝶)인 '남방남색공작나비', 남방계 나비인 '푸른큰수리팔랑나비', '청띠제비나비', '남방노랑나비', '극남노랑나비' 등 진도산(産) 표본을 도감에 여러 종을 수록하여 학계의 집중 관심을 받았다. 주 교사는 대학 졸업 후 학교에 근무하면서 고향 진도의 나비 상(相)을 밝히기 위해 서울에서 진도까지 당시 버스로 7~8시간 장거리를 2년 동안 다녔다. 방학, 명절, 심지어 조상의 기일까지 고향에 내려가면 어김없이 철마산, 여귀산, 첨찰산을 중심으로 추가 조사를 30여 차례 강행하였다. 어떻게 다녔나 생각이 들지만, 그 열정으로 '진도의 나비목 곤충상'이란 여러 편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주 교사는 "이 논문이 공식적인 기록물로서는 처음이었기에 기쁨은 뭐라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가슴이 뭉클함을 느꼈다"라며 이를 계기로 훗날 나비 도감을 내겠다는 목표를 가질 수 있었다고 했다.

 이후 한국나비학회 활동을 하면서 현직 교사로서 주말과 방학을 이용하여 쉴 틈 없이 전국을 누비며 채집활동을 하여 모은 표본 자료, 발표 논문 21편을 쓰고 교사로서 학생들을 위해 3명의 선생님과 공저로 <선생님들이 직접 만든 이야기 곤충도감> 책도 출간했다. 주 교사는 이런 일상들로 가족의 핀잔도 있었지만, 새벽같이 야외 조사를 나가는데 도시락을 챙겨주면서 지지해준 아내와 가족 덕분으로 목표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