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18 (목)
2022 명량대첩축제 “15만 북적” 성료
2022 명량대첩축제 “15만 북적” 성료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2.10.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군민과 관광객 어우러져 가을축제 만끽

2022 명량대첩축제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3년만에 열린 가을축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축제는 전남도-진도군-해남군이 공동주최하고 (재)명량대첩기념사업회가 주관해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열렸다.

전남도에서는 진도와 해남의 축제장 일원에 15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했다.

축제의 시작은 “울돌목 페스타, 명량 빛을 품다”라는 주제로 고군면 오일시 정유재란 순절묘역에서 “약무호남제례”로 문을 열었다.

주무대인 진도 승전무대와 녹진광장에서는 진도개 dog스포츠를 시작으로, 남도굿거리, 강강술래, 씻김굿, 남도들노래 등 특색있는 진도의 문화와 예술의 멋을 한껏 알리는 계기가 됐다.

 

개막식에는 9대의 군함이 펼친 해상퍼레이드에 이어 남도국악원의 축하공연, 새롭게 미디어아트로 재탄생시킨 명량해전과 이날치 축하공연, 불꽃을 장착한 드론 300여대를 하늘에 수놓은 드론 불꽃쇼 등 새로운 미디어 콘텐츠 기술로 구현된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체류형 야간 프로그램으로 울돌목 주말장터에서 남도품바명인전을 통해 관광객과 호흡하며 머물고 즐기는 새로운 축제의 모델을 제시했고, 주말장터와 향토음식점을 연계 운영으로 지역민의 실질적인 소득 증대에도 기여했다.

아울러, 출정식 퍼레이드와, 평화의 만가행진 등 군민 참여프로그램으로 지역민과 함께 호흡하는 축제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였으며, 옥주골 라인댄스, 북놀이 시연, 진도 한춤 등 재능기부 공연으로 지역민과 관광객 모두가 넘치는 흥을 만끽했다.

진도문화원 주관으로 녹진 해상무대에서 10월 1일부터 이틀간 열린 온겨레 강강술래 한마당에는 전국 각지에서 참가한 19개 팀이 수준 높은 경연과 시연을 펼쳤고, 재경 진도군향우회 강강술래보존회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진도군 관광과 관계자는 “축제가 끝난 뒤에도 군민과 관광객들과의 꾸준한 소통을 통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고 다시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명량대첩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