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7:58 (금)
‘첨찰산 봉수 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예고
‘첨찰산 봉수 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예고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3.08.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중요 군사‧통신시설…오는 10월 중 지정 고시 예정

 

첨찰산에서의 진도읍

진도군 의신면 첨찰산 정상부에 위치한 ‘진도 첨찰산 봉수 유적’이 국가지적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지난 25일(금) 진도 첨찰산 봉수 유적을 포함, 16개 봉수에 대해 「제5로 직봉」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봉수 유적이란 요새 기능에 중점을 둔 조선시대의 중요 군사‧통신시설로서 그 시대의 군사‧통신제도를 보여주며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각 문헌에 기록됐다.

 특히 진도 첨찰산 봉수는 서해와 남해를 잇는 곳에 위치해 왜구의 침투 감시에 탁월한 위치에 입지해 있다.

 최종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은 30일간의 예고를 거쳐 오는 10월 중 지정 고시될 예정이다.

 첨찰산 봉수 유적이 국가지적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면 몽골의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 쌓은 진도 용장성과 진도 남도진성에 이어 진도군의 세 번째 사적이 된다.

 진도군 문화예술체육과 관계자는 “진도 첨찰산 봉수 외에도 여귀산 봉수와 서남해안 섬들을 연결하는 간봉(間烽)에 대한 조사를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 지역의 봉수 체계를 복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