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0 16:11 (수)
전남도, 섬 여객·물류비 지원 확대로 정주여건 개선
전남도, 섬 여객·물류비 지원 확대로 정주여건 개선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4.01.1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원 여객선 운임·택배비 지원사업 등 205억 원 투입 -

- 섬 지역 주민 해상교통 이동권 보장·물류비 부담 경감 -

 

전라남도는 섬 주민의 해상교통 이동권 보장과 물류비 부담 경감 등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여객·물류비 지원사업을 확대, 올 한 해 6개 사업에 205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6개 사업은 ▲섬 주민 여객선 운임 지원 126억 ▲섬 지역 택배운임 지원 28억 ▲소외도서 항로운영 5억 4천만 원 ▲천원 여객선 운임 36억 ▲생활연료 해상운송비 지원 7억 2천만 원 ▲생필품 물류비 지원 2억 6천만 원이다.

 

전남도에 따르면 특히 올해는 정부의 건정재정 기조 및 세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국비가 전액 삭감되거나, 시군 수요에 못 미치는 등 섬 주민 대상 지원사업의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섬 주민의 삶과 직결된 사업인 만큼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섬을 보유한 타 시·도와 지역 국회의원의 협력을 통해 국비 확보에 총력 대응했다.

 그 결과 전액 삭감된 생활 연료 해상운송비 지원사업이 추가 반영되는 등 전년보다 총사업비 15억 원이 증액돼 섬 주민 정주 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에는 전국의 64%인 2천165개의 섬이 있으며, 그 중 272개 섬에 약 16만 5천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전남도는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일찍이 인식하고 섬 주민의 보편적 복지 실현을 위해 광역단체 중 전국 최초로 ‘섬 주민 천원여객선 지원사업’을 2021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또한 생필품을 포함한 유류와 LPG가스 등 생활필수품 물류비 지원으로 육지와의 가격 차이를 줄이는 등 안정화에 기여했다.

 지난해는 해수부 공모사업 참여를 통해 섬 주민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한 선도적 시책인 택배 운임비 지원사업과 소외도서 항로 운영 사업 2건의 신규사업을 추진했다.

 택배 운임비 지원사업은 택배 이용시 추가 배송비를 지불한 섬 주민에게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소외도서 항로 운영 사업은 여객선·도선이 다니지 않는 주민을 위한 행정선 등 투입 시 운영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민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김현미 전남도 해운항만과장은 “섬은 주민 삶의 터전일 뿐 아니라 해양 영토 문제, 해난구조, 해양주권 등 공익적 기능을 하고 있다”며 “섬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현장 위주 행정을 통해 주민 불편사항을 찾아내고,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 등 재원 확보 노력을 통해 살기 좋은 섬마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운항만과장 김현미 286-6810, 연안해운팀장 박영남 286-68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