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5:49 (목)
전남도, ‘3대특구’로 지방시대 신성장동력 확보한다
전남도, ‘3대특구’로 지방시대 신성장동력 확보한다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4.02.0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특구 2곳 지정 이어 교육·기회발전특구 도전 -

- 세제 지원·재정금융지원·규제특례 등 혜택 쏟아져 -

 

 

전라남도는 인구감소, 지역 인재 유출 등 지방정부에 닥친 위기를 타개할 신성장 동력으로 평가받는 기회발전특구, 교육발전특구, 문화특구 등 3대 특구 지정을 통해 재도약의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회발전특구는 파격적인 세제혜택을 통한 수도권 기업 유치, 교육발전 특구는 지방 공교육 혁신, 문화특구는 지역 콘텐츠 브랜드 육성을 목표로 삼아 지정을 위해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력 지원하고 있다.

 

진도문화툭구 지정. 강강술래

 

문화특구(대한민국 문화도시)의 경우 순천시와 진도군이 지난 12월 선정됐다. 순천시는 ‘정원’에 애니메이션 등 ‘문화콘텐츠’를 접목해 새로운 개념의 정원문화도시를 조성하고, 진도군은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문화도시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4년간 국·도비 포함 각각 200억 원을 지원받는다.

 전남도는 교육발전특구 사업 공모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역 공교육을 이끌 교육발전특구 1차 공모에 도는 교육청, 나주, 목포·무안·신안, 영암·강진과 공동 협력해 전남형 교육발전모델을 담은 공모 기획서를 지난 8일 교육부에 제출했다.

 전남형 교육발전모델은 공교육 혁신 및 대학 연계를 통한 ‘지역발전산업 인재 양성’과, 전체 인구 중 이주배경 인구비율이 높은 전남의 특색을 반영한 ‘다문화 지원 및 해외 유학생 유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주배경 인구는 본인이나 부모 중 어느 한쪽이 외국 국적을 가졌거나, 외국인은 물론 내국인으로 분류되는 귀화자와 이민자 2세를 뜻한다.

 지역발전산업 인재 양성은 신청 지역별로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에너지밸리를 연계한 에너지 특화 인재(나주) ▲해상풍력·해양관광·항공산업 특화 인재(목포·무안·신안) ▲스마트팜 등 미래농생명산업 인재(영암·강진)를 양성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해외유학생 유치 사업 주요 내용은 ▲해외 유학생 중·고등 교육과정 운영 ▲지역산업연계 외국인전문인력 교육 ▲외국인 일학습 병행 정주 여건 개선 등이다.

 교육발전특구로 지정되면 지역에서 지역맞춤형 공교육 혁신방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할 수 있고, 시·도비 매칭금액에 비례해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오는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교육발전특구 2차 공모를 진행할 예정으로, 전남도는 도교육청, 시군과 협의해 2차 공모에 도전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또 ‘기회발전특구의 지정운영 등에 관한 제정 고시안’ 이 행정예고 됨에 따라 이차전지, 해상풍력, 항공정비(MRO) 및 반도체 산업 등 첨단전략산업을 중심으로 기회발전특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되면 세제 및 재정 지원, 규제 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 파격적 혜택으로 기업의 대규모 투자유치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특구 내 정주여건 개선, 인재 양성, 지역 동반성장 등 혁신 성장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헌범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기회발전특구, 교육자유특구, 문화특구는 ‘지방시대’를 이끌 신성장동력으로서 지역에서 육성된 인재가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아 정착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3대 특구 지정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균형성과담당관 최병남 286-2150, 균형발전팀장 김초옥 286-21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