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7:58 (금)
진도교육지원청, 『신비의 바닷길 축제장』 교육홍보 부스 운영
진도교육지원청, 『신비의 바닷길 축제장』 교육홍보 부스 운영
  • 藝鄕진도신문
  • 승인 2024.03.1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성공 개최와 함께「솟는 진도교육」 열띤 홍보

전라남도진도교육지원청(교육장 오미선)은 3월 11일(월)부터 3월 13일(수)까지 3일 간, 『제44회 신비의 바닷길 축제』회동 공연장(고군면) 일원에서 교육홍보 부스를 운영해,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2024』 및 『모두가 보배로운 솟는 진도교육』을 홍보한다.

 

홍보 부스는 신비의 바닷길 축제장을 찾은 학생·학부모·지역민, 방문객 등을 대상으로,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의 성공적 개최와 ‘특색있는 작은학교’ 프로그램, ‘학교폭력 없는 청정 진도교육’ 등 진도교육지원청의 주요 교육사업에 대한 홍보에 그 목적이 있다.

 

맞추는 재미가 있는 「룰렛 퀴즈」, 「알록달록 화사한 토퍼 착용」, 「내가 글로컬 전남! 솟는 진도교육! 홍보대사」, 「내가 만든 솜사탕」 등 부스 방문객이 직접 활동하며,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와 진도교육에 대해 알 수 있도록 운영된다.

 

특히, 12일(화) 신비의 바닷길 축제와 함께 운영되는『제2064회 전국노래자랑(본선)』에 진도교육지원청 직원(장학사 3, 주무관 3) 6명이 참가해 “예술이야”를 열창하며, 신나는 퍼포먼스로 60여 명의 진도교육지원청 직원들과 함께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와 솟는 진도교육을 홍보했다.

 

축제장을 찾은 한 방문객은 “진도는 서∙화∙창과 전복이 유명한 곳인 줄로만 알았는데, 학교폭력도 없고 학생을 위한 다양한 교육이 지원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이와 함께 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에 가봐야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미선 교육장은 “학교 지원도 최고! 즐기는 것도 최고인 우리청 직원들과 ‘찾아오는 진도! 솟는 진도교육’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 또한, 우리청과 관내 학교 교직원, 나아가 진도군민이 합심하여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힘찬 응원과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